길 위에서의 생각 - 류시화

길 위에서의 생각 - 류시화


집이 없는 자는 집을 그리워하고

집이 있는 자는 빈 들녘의 바람을 그리워한다.

나 집을 떠나 길 위에 서서 생각하니

삶에서 잃은 것도 없고 얻은 것도 없다.


모든 것들의 빈 들녘의 바람처럼 

세월을 몰고 다만 멀어져갔다.


어떤 자는 울면서 웃을 날을 그리워하고

웃는 자는 또 웃음 끝에 다가올 울음을 두려워한다.


나 길가에 피어난 풀에게 묻는다.

나는 무엇을 위해서 살았으며 

또 무엇을 위해 살지 않았는가를.


살아 있는 자는 죽을 것을 염려하고

죽어가는 자는 더 살지 못했음을 아쉬워한다.


자유가 없는 자는 자유를 그리워하고 

어떤 나그네는 자유에 지쳐 길에서 쓰러진다 .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