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타에서 멘도사로....! [남미/아르헨티나 멘도사 여행 67일차]

멘도사행 버스에서 준 간식




스에서 주는 간식을 먹으면서, 어느덧 잠이 들었다. 눈을 뜨니 새벽이 밝아오고 있었다. 차창밖으로는 끊임 없이 안데스 산맥의 경치가 펼쳐졌다. 잠도 안오고 해서 바깥 구경을 하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했다. 물론 대부분의 생각은, '나 진짜 뭐해 먹고 살지?'와 같은 미래에 대한 걱정 뿐이다. 걱정도 습관이다. 버스 이동이 길어지니깐, 별 생각을 다한다. 지금껏 잘살아왔으면, 앞으로도 잘살겠지 뭐.






18시간의 버스 이동이 지루해질 참인데, 마침 나와 비슷한 처지의 친구를 만났다. 앞에 꼬마아이가 있는줄 몰랐는데, 어느샌가 불쑥 고개를 내밀어 우리를 쳐다보기 시작했다. 심심했나보다.






어른도 18시간을 버티기 힘든데, 하물며 꼬마아이는 오죽하랴. 아무튼 유치한 장난을 하면서 꼬마아이와 놀았다. 그러다 갑자기 멀미가 나기 시작해서, 다시 잠이 들었다.



아르헨티나 멘도사




그렇게 장장 18시간의 버스 이동이 끝나고, 드디어 멘도사에 도착했다. 

시내 구경도 좀 할겸, 터미널에 내려서 시내까지 걸어가봤다. 

그런데 뭔가 분위기가 침침하다. 

날씨가 안좋아서 그런가....



아르헨티나 멘도사 시내로 가는길



기후는 살타와 비슷하게 매우 따듯하다. 

포도가 잘 나는 곳은 사람이 살기 좋은 곳인가 보다.


아르헨티나 멘도사 시내로 가는길



휴일이라 그런지, 아니면 도시 외곽이라 그런지. 

거리에 사람이 많이 없었다. 

상점도 문을 닫은 곳이 많다. 

밤이나 또는 혼자왔으면 조금 위험했을 듯.




아르헨티나 멘도사 시내로 가는길




황량하다. 

그래도 날씨가 좋아서 푸른 나무가 도시의 분위기를 살려주고 있다.





아르헨티나 멘도사 시내




어느덧 멘도사 시내에 도착해서, 이리저리 호스텔을 찾아 돌아다녔다. 

그런데 웬걸. 웬만한 호스텔은 자리가 다 차있다. 거리에는 그렇게 사람이 없는데, 어째 호스텔은 다 차있는지 모르겠다.



멘도사 HS호스텔



그러다 운좋게 꽤 괜찮은 호스텔을 발견했다.

HS호스텔이라고, 생각보다 규모가 크고 관리가 잘되는 듯했다.

투어사와의 연계도 활발하게 해서, 멘도사에서 하는 투어는 호스텔을 거쳐서 하면 손쉽게 할 수 있는듯하다.


멘도사 까르푸




근처에 까르푸 매장도 있어서, 생필품이나 먹을 것을 구하기도 쉽다.






긴긴 버스이동의 피로를 달래기 위해, 근처 피자집에 가서 피자를 시켜먹었다.

뭔가 피자가 우리나라 피자보다 두껍고, 치즈도 듬뿍 들어가 있다. 

그리고, 맛있다.






멘도사에 왔으니, 와인도 한잔.






그렇게 배를 가득 채우고, 숙소에 돌아와서 쉬었다.

시내를 좀 더 돌아보고 싶었지만, 18시간의 버스이동으로 몸이 녹초가 되어버렸다...
 


2016년 2월 7일 남미 여행 67일차
아르헨티나 멘도사에서.....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1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