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여행#10, 캡슐형 도미토리에서 하룻밤


도미토리로 예약했던 숙소는 생각보다 아늑했다.

캡슐형 공간이지만, 몸을 뒤척이는데 크게 제약은 없었다.

하지만 건물 바깥 소음때문에 몇번 잠에서 깼다. 

예를들어 자동차 엔진음이라던가 술취한 취객의 고성방가 등 거리의 소음들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그래서 새벽 4시쯤에 깨고 그 뒤로도 몇번 깼지만 몸이 피곤해서인지 잠은 달콤하게 잘 잤다.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