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의 남미여행기/콜롬비아 보고타] 나홀로 여행 중 현지인 친구를 사귀다 - 4일차

L의 남미여행기/콜롬비아 보고타:: 나홀로 여행 중 콜롬비아친구를 사귀다-4일차



<이동경로>


볼리바르광장 -> 라 깐델리라 구역 -> 로컬 음식점 -> 하베리아나대학교 -> 우사켄 -> Zona T



어제 속소에 오자마자 잠이 들어 새벽 3시 40분쯤 일어났다.


시차적응중이라 계속 새벽에 깬다.


아마 오늘만 지나면 시차에 완전 적응할 듯하다.


내일이면 보고타를 떠나 다른 곳으로 가려한다.


메데인을 가려고 했는데, 별로 끌리지 않아 마니살레스로 바로 갈 생각이다. 


'오늘은 뭘할까?'


오늘은 주말이니, 볼리바르광장, 보테로 미술관 라 깐달레니아 주변을 돌아다녀봐야겠다.




일단은 주린배를 채우기 위해, 길거리를 서성거렸다.

뭔가 싸고 괜찮아 보이는 음식점이라 들어갔는데, 

정말 별로였다.



보고타 온다면 누구나간다는 볼리바르 광장을 가기 위해,

길거리를 쏘다녔다.

결국 찾지 못해, "De donde este Bolivar?"라고 물어봤지만,

나의 싼 스페인어 발음이 먹히질 않았다.

다행히 예쁜 프랑스 여인이 다가와 친절히 알려주었다. 




볼리바르 광장 도착!


생각보다 크고 멋있었지만,


어째 사람보다 비둘기가 많다.






볼리바르는 콜롬비아 뿐만아니라, 남미 역사에서 꽤 위대한 인물로 간주된다.


굳이 우리나라로 치면 이순신장군 쯤?


콜롬비아, 베네수엘라, 에콰도르, 페루, 볼리비아 등 다섯 나라를 스페인의 식민 통치로부터 해방시킨 업적을 가지고 있다.




내가 간시간이 오전 이른시간이라 사람이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오후나 저녁때쯤 가면, 정말 사람이 바글바글.


가족단위, 연인단위로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다.





볼리바르 광장을 보고나서, 주변을 돌아댕겼다.

오래되어 보이는 듯한 성당과 콜롬비아 고위층이 일하는 건물들이 많이 보였다.



걷다보니 여러사람들이 모여 있길래, 같이 구경을 했다.





군악대들이 연주를 하고,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이 구경을 하는 우리나라 군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다.


군인 시절때 가장 지루했던 시간이었다.






웬지 이길을 쭈욱 따라가면 재미있는 게 있을 것 같아 그리로 갔다.


근데 갑자기 경찰이 와서 나를 막는다.


알고보니 근처 시민이 내가 그쪽으로 가는 걸 보고 경찰한테 알려준 것이다.


"거긴 위험하다 가지마라. 그리고 카메라 꺼내놓고 다니지 마라"


나는 연신 "그라시아스"를 연발하며, 그가 알려준 길로 갔다.


그는 내 모습이 완전히 사라질때까지 내 뒷모습을 지켜봐주었다.


겁나 친절하다...


그리고 이 친절은 앞으로 내가 받게될 친절의 시작이었다.











@La Candalaria, 라 깐델라리아 지구



라 깐델레라리아 지구를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여기 집들은 알록달록 정말 예쁘다.


예뻐서 열심히 사진을 찍다보면 주민을 마주친다.


이런 상황을 마주하면 괜히 뻘쭘해진다.


누구에게는 생계의 최소 수단,


또는 식민지 시절의 아픔이지만,


나에게는 그저 아름다운 구경거리에 불과해지니깐 말이다.


그래도 예쁘긴 예쁘다....







콜롬비아 도시에서 야마를 만날 줄이야.


반갑다.




라깐델라리우 지구 구경을 마치고, 쉬고 있던 중.


친구가 소개시켜준 콜롬비아인에게 연락이 왔다.


만나잰다.


나는 약간의 대인기피증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도 외국인을 만나려고 하자니 갑자기 떨려온다.


하지만 괜찮다. 


항상 재미있던 기억은 시작전에 설레임과 불안이 섞인 감정으로 시작했으니깐.


그리고 무엇보다 거의 4일간 혼자다녀서 외롭다...




아무튼 안나와 그의 남편 마리오를 후안 발데스 커피점 앞에서 만났다.


그리고 나를 데리고 어느 식당에 데리고 갔는데,


콜롬비아 로컬 음식점이란다. 





정말 줄서서 먹을 정도로 유명한 곳인가 보다.

 

거기서 이름은 기억안나지만, 바나나 비슷한 채소(플렌테인)로 만든 요리와 스테이크를 먹었다. 


배불러서 다 먹지 못할 정도였다. 더군다나 안나와 마리오는 밥도 나에게 대접했다. 


그리고 처음의 불안감은 온데 간데 없고, 


나의 짧은 영어로 서로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그들이 우사켄을 추천해서 같이 가기로 했는데, 


도중에 내가 콜롬비아의 대학교에 꼭 한번 가고 싶다고 했더니,


그들이 다닌 대학교에 나를 데리고 가주었다.



@Javeriana Universidad, 하베리아나 대학교



나는 어느 나라를 가나, 그 나라 대학건물은 꼭 가본다.


캠퍼스의 활기와 열정이 나에게 좋은 기운을 주기때문이다.


그런데 콜롬비아에 있는 대학교는 보안이 철저해서 들어갈 수 없었는데,


현재 안나가 여기서 강의를 하고 있어서 같이 들어 갈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캠퍼스가 정말 서울대만큼 컸다. 


또 고산지대에 위치해 있어, 구름이 머리 위를 떠다니는 기분이다. 


더군다나 날씨는 왜 그리 좋은지...




학교 구경을 마치고, 우사켄으로 향했다.





우사켄은 수제 공예품, 수제 옷, 콜롬비아 전통 물품을 팔고 다양한 거리 공연들과 상점들이 즐비한 곳이었다. 


개인적으로 Zona T 그리고 Parque93과 비슷한 느낌이지만, 


좀 더 콜롬비아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지 않았나 싶다





계속 저렇게 가만히 있다가 돈을 넣어주면, 갑자기 움직인다.


그러다가 각기 춤을 주고 다시 원상태로 돌아간다.


'와 이렇게도 돈을 버는구나'





그리고 전통술(CANERAZO)이라며 소개해 준 곳인데,


우리나라 한약맛이 났다.


이거도 사줬다....


몸둘바를 모르겠다.





.


다양한 수제제품도 팔고 있다.


우사켄 구경을 마치고, 우리는 Zona T로 갔다.






어제 '혼자와서 혼자 심심한 곳'이었던 곳이다.


이렇게 사람들과 같이 오니 기분이 한결 좋다.





샌드위치가게 인데 재료 자체를 일일히 선택해야한다.


어떤 재료를 넣는가에 대해 안나와 마리오 사이에 격렬한 논쟁(?)이 붙었다.

 

우여곡절끝에 주문을 완료했고, 나와 안나가 반반씩 계산을 했다. 


이것까지 얻어먹었으면 정말 부담스러웠을 것 같았다.




이건 콜롬비아 댄싱 버스라고 한다.


역시 남미 열정.



처음에 문화교류라는게 무엇인지 와닿지 않았다. 


그냥 구글링하면 되는 것을 왜 굳이 그나라까지 가서 해야하나 싶었다. 


하지만 오늘 안나와 마리오와 이야기하면서 이게 단순 지식 공유 차원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  

단순히 지식을 넘어서 그들의 생활방식과 사고방식 그들의 사소한 배려와 표정 하나하나, 

심지어 그들이 냄새까지 그 모든 것을 공유하는 건 꽤 멋진 일이다.



오늘도 집에 오자마자 거의 완전히 뻗어버렸다. 

여기와서 거의 8~9시 사이에 잠이 들고 아침 4시면 눈을 뜬다. 

어제까지만 해도 여행이 즐겁지 않았는데, 역시나 여행은 알수 없는 곳에서 즐거움을 선사한다.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