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타 마지막날, 보테로 미술관 및 시내 구경 - 5일차

<이동경로>

숙소 -> 보테로 미술관 -> MUSEO NATIONAL -> 시내구경 -> 버스터미널 -> 메데진으로 이동




5일째 같은 옷을 입었더니 점점 옷에서 냄새가 난다. 남미는 더운 날씨가 대부분이라고 생각했기에, 주로 반팔 위주로 배낭을 꾸렸다. 그런데 생각보다 쌀쌀한 보고타 날씨에, 계속 긴팔을 입게된다.




오늘 저녁엔 보고타를 떠나 조금 낮은 지대인 메데인으로 갈 것이다. 원래 메데인을 일정에서 빼려고 했는데, 어제 만난 마리오의 강력 추천으로 가기로 결심했다.


짐을 싸고 숙소에 맡기기 위해, 스페인어 사전으로 "내 짐 좀 맡아줄래?"를 열심히 완성해서, 직원한테 가서 말해보았다. 하도 못 알아듣길래(정확히는 하도 못 말하길래) 결국 적었던 종이를 보여주었다. 그제서야 직원은 "Si~(알았어)"라고 말한다.




@콜롬비아 보고타, 보테로 미술관


막상 보테로 미술관에 도착하니,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픈이라고 한다. 30분정도 시간이 있어서, 박물관 주변 골목 구경을 하고 미술관에 입장했다. 


입장료는 무료!









@콜롬비아 보고타, 보테로 미술관



평소 나는 미술관가는걸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미술관, 박물관은 20분만 지나면 지루해지기 십상인데, 보테로의 작품은 꽤 신선하다. 풍부한 질감으로 사물과 사람을 그려낸 것이 눈길을 끌었고, 그림 외에 조각 또한 재밌는 것이 많았다. 



@콜롬비아 보고타, 보테로 미술관



보테로 미술관 구경을 마치고, 마침 근처에 chorro de quevedo 라는 곳이 있어 그리로 향했다. 센트로 그래비티로 유명한 곳인데, 멋진 벽화가 많은 콜롬비아에서 한번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했다. 보테로 미술관에서 걸어서 15분 정도 가면 있다.






@콜롬비아 보고타, Chorro de Quevedo



여기 근처에는 멋진 벽화들이 많았다. 쉬면서 배좀 채울겸 주변에 있는 카페에서 샌드위치와 커피를 시켰다.









샌드위치와 커피를 먹으며,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했다.  역시나 동양인을 찾아보기 힘들다.  여행 5일째인데, 어찌 한국인은 커녕 동양인을 만난적이 없네. 





@콜롬비아 보고타, Chorro de Quevedo


그래피티 골목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벽화


무슨 사진 걸어놓은줄... 




@콜롬비아 보고타, Chorro de Quevedo


골목의 색감과 다양한 벽화가 있어 멋있긴 했지만, 


생각보다 짧아서 아쉬웠다.


중간에 치차(Chicha)가게가 있어 한번 들러보았다.


치차는 중남미에서 옥수수를 발효해서 마시는 음료수인데,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오 이런...


새큼한 맛이 정말 강한데, 너무 새로운 맛이라 설명이 안된다.


적응 안되는 맛이다.





치차를 마시고, 센트로 쪽으로 걸었다.


수많은 여행책자와 블로거들이 극찬하는 


Crepes & Waffles(크레페엔와플즈)를 점심으로 떼우러 갔다. 







어떤 걸 시켜야 할지 몰라 까페라떼와 와플에 뉴텔라를 바른 것을 시켰다.







@콜롬비아 보고타, Crepes and waffles




빵이 매우 촉촉하고 달콤하다.  


다른 메뉴도 정말 맛있다고 하는데, 다음에 먹어봐야겠다. 


까페에 앉아 쉬다가, 마지막으로 국립 콜롬비아 박물관(National Museum of Colombia)에 가기로 했다.


친절한 안나와 마리오가 어제 저녁에 페이스북 메시지로 가보라며 추천해준 곳이다.









국립 박물관에 가면서 만난 풍경들. 콜롬비아에 있다보면, 가끔 여기저기서 펑하는 소리가 난다. 오늘도 가다가 이런 소리가 나서, '어디서 총격 사건이 벌어졌나?'하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거리 곳곳에서 폭죽을 터트리는 거라한다. 요즘은 연말이라 더 심하다.









@콜롬비아 보고타, 국립 콜롬비아 박물관




국립 콜롬비아 박물관(National Museum of Colombia)


콜롬비아의 역사를 예술품을 통해 들여볼 수 있는 곳이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부분은 보테로의 어두운 작품인데, 항상 밝고 유머러스한 작품만 보다 이런 작품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역시 박물관은 30분만 넘어가면 지루하다.





마침 떠날 시간이 가까워져, 다시 숙소로 향했다. 보고타와의 마지막 식사는 공원에서 피자랑 맥주먹기. 센트로쪽에 큰 가게가 있어 피자 1조각을 샀다. 하도 커서 입에 넣어서 먹기 힘든 사이즈다.





공원에서 피자랑 맥주를 먹으며,보드를 타는 친구들을 구경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어떤 인상좋은 외국인이 다가와 나에게 말을 거는 것이 아닌가?!


나한테 반가운 제스쳐를 하며 말을 걸었는데, 내가 알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스페인어 어플을 들이밀며 좀 쳐달라고 부탁을 했다.


그 녀석이 친 문장을 하나하나 해석해보니


대략 이런 문장이었다.


"혹시 동성연애에 관심있니?"


오 마이 갓.


정말 당황스러웠지만, 

나는 "NoNo. Yo Mucho me gusta mujer"

(아니 나는 여자를 무척 좋아해)


라고 어렵게 말했더니, 쿨하게 자리를 뜬다.






주말이라 그런지, 거리에 사람이 바글바글하다. 동양인이 신기한지, 나를 대놓고 신기하게 쳐다보는 사람도 많다. 아직은 이런 시선이 매우 부담스럽다. 어떤 사람은 나를 보고 대놓고 "하포네사!(일본인이다!)"라고도 한다. -_-





저녁이 되어 숙소에서 짐을 찾고, 터미널로 갈 채비를 했다. 도로에서 택시를 구해서 터미널로 가달라고 말했다. 근데 이 사람... 내가 알고 있는 경로랑 좀 다른 방향으로 택시를 몰고간다. 내가 모르는 길로 가겠거니 했지만, 콜롬비아에서 밤에 택시를 탔다는 사실을 인식해서인지 더 불안해졌다. 


다행히 내가 생각하는 종류의 어두운 상황은 생기지는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기사가 도로에서 엄청 해메더니, 급기야 나중에는 도로에서 역주행까지 펼쳤다. 더 웃긴건 내릴 때 14900페소가 찍혔는데 2000페소를 더 달라는거 아닌가! 그래서 어이가 없어 돈을 안 줄라고 했는데, 이 사람 말을 계속 들어보니 콜롬비아는 일요일에 특별 서비스로 뭔가를 더 준다는것 같다. '아 그런가?'하고 결국 2000페소를 건냈다. 어쨌든 나는 아직도 내가 국제적 호구짓을 당했는지, 아니면 콜롬비아에서 행해지고 있는 문화를 잘따르는 개념있는 여행자인지 모르겠다. 다만 후자로 믿을뿐...





메데진으로 가는 오후 8시 차를 끊었다.


처음으로 2층 차를 타본다.








오호 신기신기.


버스타면서 밖을 구경하는걸 좋아하는데,


2층 맨앞이라 시야가 훨씬 넓어졌다.





짐을 맡길때는 이런 번호표를 받고, 


찾을때 주면 된다.


이제 두 번째 여행지 꽃과 미녀의 도시 메데진으로 간다!




보고타 마지막날, 보테로 미술관 및 시내 구경 - 5일차 끝!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2

    • 호구되신거아니에요~ㅎㅎ 콜롬비아에선 야간(오후8시~새벽4시정도)과 주말에는 택시비에 2000페소 정도 더 붙습니다. 정확히 얼마가 더 붙는지는 기억이 안나네요

    • 드디어 의문이 풀렸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