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쿠스코 켄코,푸카푸카라,땀보마차이| 잉카인들의 뛰어난 석조기술


임씨의 남미 여행 44일차
이동 경로: 하얀 예수상 -> 켄코 -> 푸카푸카라 -> 땀보마차이 -> 쿠스코 시내




@페루 쿠스코, 하얀예수상




삭사이와만과 하얀예수상을 구경하고, 바로 켄코로 향했다.


켄코는 보통 버스를 타고 가는데, 생각보다 거리가 그렇게 먼것 같지 않아서 걸어가보았다.







보시다시피, 하얀예수상에서 켄코까지 걸어서 대략 1.7km 정도다.


걸어서 20~30분 정도 거리다.




@페루 쿠스코, 하얀예수상


멀리서 보이는 하얀 예수상의 모습,


옆에 서있는 십자가 3개 때문에 뭔가 으스스한 느낌이 든다.




@페루 쿠스코, 켄코 가는길




켄코로 가는길, 뭔가 정겨운 시골길같다.








@페루 쿠스코, 켄코 가는길



도로에 진입한 후 조금만 걸어가면 켄코에 도착한다.





@페루 쿠스코, 켄코 입구



드디어 보이는 켄코 표지판!









여기도 야마(라마)가 있다.





@페루 쿠스코, 켄코 입구




켄코로 가는 길은 양 옆으로 울창한 침엽수림이 펼쳐져 있어서, 


산책하기에 정말 좋았다.


음.... 피톤치드.........








@페루 쿠스코, 켄코




저기 켄코가 보이기 시작한다.


켄코는 케츄아어로 지그재그, 미로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잉카제국의 제례장이었다고 한다.






@페루 쿠스코, 켄코



비엔베니도스~(환영합니다~)





@페루 쿠스코, 켄코



저 밑에 네모난 제단 위에 있는 것이 퓨마 형상의 돌이라고 한다.


동지날 그림자가 퓨마의 형상이 된다고 한다.








@페루 쿠스코, 켄코




켄코 안쪽에는 누가봐도 사람의 손이 닿은 것 같은 곳이 있다.


황제가 앉았던 옥좌와 제물을 올린 받침대라고 한다.















@페루 쿠스코, 켄코




켄코 유적지의 구석구석을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사실 가이드가 없어서, 이때는 '여기가 뭐하는 곳인가?' 하면서  돌아다녔다.







@페루 쿠스코, 켄코



켄코 유적지 뒤편으로는 쿠스코 시가지가 보인다.







그 다음으로 향한 곳은 '푸카푸카라'라는 곳이다.


'푸카푸카라'는 켄코랑 4.5km정도 떨어져 있다. 


날도 더운데 걸어가는 건 무리라고 판단, 결국 버스를 탔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푸카푸카라'


뒤에 연녹색의 산과 하늘의 모습이 아름다운 곳이었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푸카푸카라는 케츄아어로 '빨갛다'라는 의미라고 한다.


지금 모습은 엄청 빨간 건 아닌데, 약간의 붉은 빛을 띄는 정도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푸카푸카라는 북쪽을 지키는 요새인데, 


이곳에서 쿠스코를 드나드는 사람들을 감시했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성벽처럼 견고한 병이 삥 둘러져있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금강산도 식후경인데, 입구에서 간식을 파는 원주민이 있어서, 옥수수를 하나 사먹었다.








옥수수가 알이 굉장이 굵고 단단해서, 먹기가 좀 힘들었다 ㅠㅠ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옥수수를 먹으면서 앉아 있는데, 저 밑에 보이는 초원 위에 양떼들이 풀을 뜯고 있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저 멀리서도 양들이 풀을 뜯고 있다.


한가롭게 요새 위에 앉아 양들이나 바라보고 있으니 좋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옥수수를 다 먹고, 본격적으로 푸카푸카라 내부를 구경했다.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잉카인들은 정말 석조기술이 대단했나보다.


어떻게 그 시대에 이렇게 정교하게 돌들을 쌓아올렸는지....








@페루 쿠스코, 푸카푸카라




푸카푸카라 구경을 마치고, 땀보마차이로 향했다.


푸카푸카라는 땀보마차이랑 거의 200m 밖에 떨어지지 않아서 걸어서 갔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정말 예술이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땀보마차이로 가는 길에 재미난 구경을 하게 되었다.


어린 목동이 양떼를 모는 모습이었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먼저 선두에 선 양 한마리가 도로위로 나서더니, 그 뒤로 수많은 양뗴들이 도로를 건너기 시작한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어린 목동은 뒤에서 채찍 비슷한 걸로 양들을 몰고 있었다.


저 조그만한 아이가 저 수많은 양떼를 이리조리 조종하는데, 참 신기했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귀여운 궁뎅이를 보이며, 언덕위로 오르는 양떼들,


그리고 그 수많은 양떼를 몰아온 소년.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양몰이 구경을 하다보니, 어느덧 땀보마차이에 도착해있엇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땀보마차이는 잉카의 수로기술을 엿볼수 있는 장소다.


실제로 가면 물이 졸졸졸졸 흐르는 모습을 여기저기서 볼 수 있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돌 틈 사이로 물이 흘러 내리고 있다.







그리고 그렇게 흘러내리는 곳이 몇개 더 있다.







실제로 이곳에서 잉카인들이 목욕을 하곤 했다고 한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가는길




양 옆으로 산 봉우리가 솟아 있어서 한번 올라가 봤다.










올라가면 딱 요정도 높이, 굳이 올라가서 볼건 없다.





@페루 쿠스코, 땀보마차이





삭사이와만, 켄코, 푸카푸카라, 땀보마차이를 둘러보고, 다시 쿠스코 시내로 돌아가기 위해 버스를 탔다.










버스를 타고 가는데, 몸이 좀 피곤했는지 중간에 잠이 들어 이상한 곳에 내렸다.








국립 병원이 있는 곳에 내렸는데, 다행히 아르마스 광장이랑 크게 멀지 않아서 잠도 깰결 걸어서 아르마스 광장으로 향했다.








2017년 1월 15일 페루 쿠스코에서...


글이 재밌으셨다면 덧글과 공감 남겨주시면 큰 힘이 되겠습니다!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