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떠나 오스트리아로... | 대만여행기#16


공항에 도착해서 보딩패스부터 끊었다.




밤 11시 10분에 출발하는 비행기인데,

11시 12분이 되도 탑승조차 하지 못했다. ㅠㅠ



거의 40분을 기다려 겨우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



거의 12시가 되어서야 비행기 좌석에 앉았다.

내 옆에는 중국인 가족이 앉았다. 

다행히 7살정도 되는 아이라 밤에 울고불고하는 일은 없을것 같다.
 
비행기는 다행히도 한국에서 타고 왔던 것보다는 더 좋은 모델이다. 

비행기는 아무리 타도 긴장된다. 

사고 확률이 자동차보다 훨씬 낮지만 3만피트상공을 아무것도 의지하지 않은 채로 간다는 사실이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그러다보니 평소에는 잘 하지도 않는 기도를 하게 된다.

무사히 비엔나에 잘 도착하길.



대만여행기 끝




Copyright © 2018 임씨의 시선 / 사진 및 글 사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세요.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관련 요청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limsee

임씨의 시선으로 떠나는 여행

이미지 맵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